수해 복구 나선 자원봉사자들…이재민 피해 복구 온힘
상태바
수해 복구 나선 자원봉사자들…이재민 피해 복구 온힘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수해 복구 자원봉사 활동 지원 총력
8월 10~16일까지 수해 복구 활동에 자원봉사자 2만여 명 참여
  • 2022.08.18 11:59
  • by 노윤정 기자
▲ 경기 양평군 수해 복구 현장.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 경기 양평군 수해 복구 현장.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이재민을 위한 자원봉사자 여러분의 소중한 땀방울 잊지 않겠습니다."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는 기록적 폭우에 따른 수해 복구 자원봉사 활동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18일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는 전국 6개 광역 및 43개 기초 시·군·구 자원봉사센터가 수해 복구 대응 자원봉사 활동을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 10일부터 16일까지 누적 2만여 명의 자원봉사자가 참여해 피해 복구에 힘을 보탰다고 밝혔다.

피해가 심각한 서울 동작구, 관악구, 서초구와 경기 광주시, 부천시, 여주시, 군포시에 통합자원봉사지원단이 설치돼 침수 가옥 정리와 거리 토사 제거, 이재민 지원 등의 활동을 펼치고 있다. 빠른 복구가 필요한 주거 지역을 중심으로 피해 가구 복구 및 정리, 방역, 골목길 정화 등 봉사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광명시 하안동 상가 수해 복구 봉사활동에 참여한 배권식 씨(광명시 하안동, 50세)는 "이번 폭우로 집이 침수되고, 가게가 정전돼 큰 피해를 봤다. 나도 힘든 상황이지만, 망연자실한 이웃에게 용기를 북돋아줘야겠다는 마음에 현장을 찾게 됐다"라며 "이런 상황을 겪게 되니 자원봉사자의 소중함을 새삼 느낀다. 수해로 피해를 본 가정과 소상공인들이 하루빨리 평온한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응원 메시지를 보냈다.

침수 피해를 입은 신모 씨는 "자원봉사센터에 연락하니 봉사자를 연결해줬다. 이불 세탁, 가재도구 정리 등의 도움을 받았다"라며 "1인 가구라 홍수 피해에 막막했는데 자원봉사자 덕분에 든든했다. 봉사자들이 가까이서 마음과 도움을 주니 버티게 된다"고 말했다.

권미영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장은 "수해로 고통받는 이재민들에게 자원봉사자가 위로와 힘이 돼주고 있다. 복구 현장에 부족한 일손을 보태기 위해 먼 곳에서 달려오시는 자원봉사자들도 많다. 자원봉사자들과 계속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라이프인 열린인터뷰 독점기사는 후원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후원독자분들은 로그인을 하시면 독점기사를 바로 볼 수 있습니다.

후원독자가 아닌 분들은 이번 기회에 라이프인에 후원을 해보세요.
독립언론을 함께 만드는 자부심을 느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요기사
인기기사
  • (04214) 서울특별시 마포구 만리재로 15 제일빌딩 1206호
  • 제호 : 라이프인
  • 법인명 : 라이프인 사회적협동조합
  • 사업자등록번호 : 544-82-00132
  • 대표자 : 김찬호
  • 대표메일 : lifein7070@gmail.com
  • 대표전화 : 070-4705-7070
  • 팩스 : 070-4705-7077
  • 등록번호 : 서울 아 04445
  • 등록일 : 20147-04-03
  • 발행일 : 2017-04-24
  • 발행인 : 김찬호
  • 편집인 : 이진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소연
  • 라이프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라이프인.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