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각성촉구 오체투지 삼보일배
상태바
서울시 각성촉구 오체투지 삼보일배
조계사 일주문에서 서울시청까지 약 1.3㎞ 오체투지
  • 2022.11.22 17:57
  • by 이진백 기자
▲ 조계사 사회국장 정수스님(가운데)이 수탁 1주년을 즈음해 서울시에 보내는 대한불교조계종 조계사 항의서한을 읽고 있다. 
▲ 조계사 사회국장 정수스님(가운데)이 수탁 1주년을 즈음해 서울시에 보내는 대한불교조계종 조계사 항의서한을 읽고 있다. 

▲ 일방적인 마을공동체 조례 폐지안 철회하라 ▲ 불교계를 기만하는 서울시는 각성하라 ▲ 민간위탁 노동자의 고용안정 보장하라

대한불교조계종 조계사와 서울시 마을공동체 종합지원센터 관계자들은 22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자치·협치 사업의 악의적 왜곡은 풀뿌리민주주의 역행이라며 서울시는 마을공동체 사업의 일방적 폐지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이날 성명을 내고 "서울시는 서울시 마을공동체 사업의 문제점을 여러 차례 지적하고 개선책을 요구해왔다. 그러나 지난해 서울시 마을공동체 종합지원센터의 수탁법인이 바뀌고 새로운 환경에 대한 대안 모색이 진행 중임에도 불구하고 서울마을센터와 서울 마을공동체 사업의 폐지를 일방적으로 결정했다"라며 "서울시가 결정하고 서울시의회가 입법 예고한 '서울시 마을공동체 활성화 지원 조례 폐지안'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조계사가 서울 마을센터를 수탁받은 이후 일방적인 종료 통보를 보낼 때까지 단 한 번도 계약 종료나 사업 폐지를 언급한 바 없다. 이 과정에서 불교계는 철저히 기만당했다"라며 "서울시는 사과하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조계사에 서울마을센터에서 일하고 있는 30명의 직원을 해고하라고 요구했다. 이뿐만 아니라 서울시의 입김에 종료를 목전에 둔 자치구 마을·자치센터 직원들도 실업자로 내몰리고 있다. 사업을 폐지하려면 다양한 요소에 대한 철저한 검토와 함께 기관에 소속되어 있는 노동자의 고용안정 대책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라며 "민간위탁 기관의 노동자도 서울시민이다. 고용안정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 대한불교조계종 조계사와 서울시 마을공동체 종합지원센터 관계자들이 22일 서울시 마을공동체 활성화 지원 조례 폐지안 철회를 촉구하며 조계사 일주문 앞에서 서울시청까지 오체투지 삼보일배를 진행했다.
▲ 대한불교조계종 조계사와 서울시 마을공동체 종합지원센터 관계자들이 22일 서울시 마을공동체 활성화 지원 조례 폐지안 철회를 촉구하며 조계사 일주문 앞에서 서울시청까지 오체투지 삼보일배를 진행했다.

이들은 시청 앞 기자회견에 앞서 서울시의 마을공동체 사업 폐기에 항의하고자 종로구 조계사에서 서울시청까지 오체투지 삼보일배를 했다. 

조계사 사회국장 정수스님, 신도국장 혜원스님, 교육부국장 무진스님, 이세용 종무실장 등 8명은 이날 오전 9시 세 걸음을 걸은 후 엎드렸다가 일어나는 방식으로 종로구 조계사 일주문에서 서울시청까지 약 1.3㎞를 행진했다. 나머지 참석자 30여 명은 오체투지 행렬과 함께 걸었다.

​이들은 "오늘 우리의 항의는 서울시를 일방적으로 비난하거나 단지 분노를 표출하기 위함이 아니다"라며 "지금이라도 서울시가 지정 서울시민을 위한 길이 무엇인지, 공익적이고 공공적인 공동체 사업을 위한 타당하고 정당한 길이 무엇인지 재고하길 요구하기 위함"이라고 했다. 이어 "적대와 각자도생, 고립과 분투의 서울을 호혜와 상행의 가치가 무르익는 공동체 서울로 거듭나게 하는 길이라면, 우리도 최선의 협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의원들이 '마을공동체 짓밟는 정치탄압 즉각 중단하라'는 성명을 읽고 있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의원들이 '마을공동체 짓밟는 정치탄압 즉각 중단하라'는 성명을 읽고 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장을 찾은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성명을 통해 "지난해 11월 '마을공동체 지원센터'를 수탁받은 조계사는 '돌봄과 나눔의 공동체 정신 실천'과 공동체 사업의 새로운 방향을 위한 모색에 매진해왔다. 그러나 오세훈 시장과 국민의 힘은 지난 1년 1개월간의 운영에 대한 객관적 평가와 진단도 없이, 지역사회의 공론화 과정도 없이 일방적으로 사업의 폐지를 결정했다. 사전협의 없는 일방적 종료 통보의 부당성과 종사자 고용문제에 대한 호소는 철저히 묵살됐다"라며 "이는 주민자치, 민관협치 예산은 무분별하게 삭감하고, 검증되지 않은 공약사업을 대거 반영했다는 역풍에 직면했던 오세훈 시장이 애초부터 사업의 폐지를 결정해 놓고, 정치탄압 논란을 면피하기 위해 조계사를 이용한 것에 지나지 않는다. 오세훈 시장과 국민의 힘은 정치적 목적으로 주민자치와 공동체 정신을 짓밟고, '숙고'를 가장한 면피 행정으로 서울시민을 기만하며 시정을 사유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오세훈 시장과 국민의힘은 ▲'서울특별시 마을공동체 활성화 지원 조례' 폐지 조례안을 즉각 철회하라! ▲허위사실 유포와 의도적 왜곡으로 자치와 상생의 역사를 무력화하려는 시도를 당장 중단하라! ▲권위주의시대 구태적 행정에서 벗어나, 주민자치와 민관협치의 역량을 확대하고 지방자치와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라! 등 3가지를 요구했다.

라이프인 열린인터뷰 독점기사는 후원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후원독자분들은 로그인을 하시면 독점기사를 바로 볼 수 있습니다.

후원독자가 아닌 분들은 이번 기회에 라이프인에 후원을 해보세요.
독립언론을 함께 만드는 자부심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요기사
인기기사
  • (04214) 서울특별시 마포구 만리재로 15 제일빌딩 1206호
  • 제호 : 라이프인
  • 법인명 : 라이프인 사회적협동조합
  • 사업자등록번호 : 544-82-00132
  • 대표자 : 김찬호
  • 대표메일 : lifein7070@gmail.com
  • 대표전화 : 070-4705-7070
  • 팩스 : 070-4705-7077
  • 등록번호 : 서울 아 04445
  • 등록일 : 20147-04-03
  • 발행일 : 2017-04-24
  • 발행인 : 김찬호
  • 편집인 : 이진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소연
  • 라이프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라이프인.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